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

[칼럼] 추워지는 날씨에 영향받는 뇌혈관, 뇌졸중 전조증상 알아보기

  • 오앤지산부인과 (ongfemale11)
  • 2021-12-10 11:12:00
  • hit129
  • vote2
  • 222.121.158.47

12월이 되며 본격 겨울이 온 것만 같다. 추워진 날씨로 인해 우리 몸은 다양한 영향을 받는데, 뇌혈관도 날씨의 영향을 받기 마련이다. 날씨가 추워지거나 온도가 갑자기 변하면 혈압의 변동이 심해지고, 혈관 수축이 발생하면서 혈관이 터지는 경우까지 발생하기도 한다.

 

기온과 반비례하는 뇌혈관 질환 사망자 수, 1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통계청의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9년 사이 뇌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자는 1월이 평균 2,319명으로 가장 많았다. 날씨가 추워지거나 온도가 갑자기 변하게 되면,자율신경계 중에서 교감신경이 영향을 받아 혈압의 변동이 심해진다. 특히 날씨가 추워지면 혈관 수축이 발생하며 혈압이 상승하게 되고, 혈관내피세포의 기능이 저하되어 혈관이 약해지게 되어, 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경우가 발생하기 쉽다.

 

 

뇌졸중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스피드다.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외래로 방문해도 되지만, 뇌졸중은 최대한 빨리 진단하고 치료해야 하므로 119의 도움으로 빨리 병원 응급실에 내원하는 것이 좋다.

 

 

모든 뇌졸중에 골든타임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큰 뇌동맥이 막혀 발생하는 허혈성 뇌졸중의 경우 증상 발생 후 3시간(또는 4시간 30분)까지 혈전용해제를 정맥으로 투여하는 것이 치료의 골든타임이다. 간혹, 증상이 생겨도 ‘시간이 지나면 좋아지겠지’라며 몇 시간 정도 기다려 보거나, 검증되지 않은 약물 복용, 민간요법 등으로 병원으로 오는 시간이 지연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절대 하지 말아야 하는 행동이다.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질환을 통칭한다.

 

뇌혈관이 막히면 허혈성 뇌졸중(뇌경색) 뇌혈관이 터지면 출혈성 뇌졸중(뇌출혈)으로 부른다.

뇌졸중이 치명적인 이유는 영구적인 손상인 경우가 많아 각한 후유증을 남기거나 생명을 위협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부위에 따라 증상이 달라지는데, 흔히

 

△팔, 다리의 마비, 감각 이상,

△한쪽 얼굴의 마비로 인한 얼굴의 비대칭,

△발음 장애 및 언어장애,

△두통,

△어지럼증,

△구역 및 구토

 

등의 증상이 발생하며 심하면 의식이 저하되어 회복이 안 되거나,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

 

 

뇌졸중은 전조 증상이 없이 발생하는 경우가 더 많지만, 전조 증상이 있는 경우도 있다.

 

만약 초기 증상이 있다면 신속히 병원에서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뇌졸중의 악화를 막고, 후유증을 최소화할 수 있다. 대표적인 증상은

 

△물건을 들고 있다가 떨어뜨리는 정도로 팔다리에 힘이 빠지거나 감각의 이상

△얼굴이 마비되거나 감각의 이상

△발음이 어눌하거나 말이 잘 나오지 않는 경우

△극심한 두통

△어지럼증 등이 있다.

 

특히 고령이거나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흡연, 음주, 과로, 수면부족 등의 위험요인을 갖고 있는 경우에는 전조증상을 항상 기억하고 증상이 나타나면 빠르게 병원을 찾아 검사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